빌 윈터스 SC그룹 회장 “미래 금융인, 소셜 파이낸스에 관심 가져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0 10:09: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SC제일은행은 전날 빌 윈터스SC그룹 회장과 금융권 취업을 꿈꾸는 대학생 13명이 비대면 화상 시스템을 통해 만나는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방한 중인 빌 윈터스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이하 SC그룹) 회장이 금융권 취업을 꿈꾸는 대학생들을에게 “미래에 금융인을 꿈꾼다면 환경 오염 문제나 사회 문제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금융 역량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C제일은행은 전날 빌 윈터스SC그룹 회장과 금융권 취업을 꿈꾸는 대학생 13명이 비대면 화상 시스템을 통해 만나는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윈터스 회장은 한 달 일정으로 한국 경제와 코로나19 방역 시스템 등을 심층 경험 중인 가운데 청년들의 취업 역량을 배양하려는 SC제일은행의 비대면 봉사활동인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에 임직원 봉사자로 직접 나섰다.

이번 멘토링의 주제는 ‘금융 혁신과 미래 금융 커리어’로 정했다. 윈터스 회장은 대학생들과 서로의 첫인상을 나누면서 어색한 분위기를 누그러뜨리고 미국 월가 생활 등 자신이 직접 걸어온 글로벌 금융인의 커리어를 소개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따른 금융 환경의 변화’, ‘미래 금융 리더가 갖춰야 할 역량’ 등 국내 대학생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들에 명쾌한 답변을 이어갔다.

윈터스 회장은 “미래 금융인을 꿈꾼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소셜 파이낸스(Social Finance)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환경 오염 문제나 사회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금융 역량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SC그룹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기업들에게 전세계적으로 10억달러 규모의 금융 지원을 하고, 글로벌 자선기금을 조성하는 등 사회적 책임에 충실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멘토링에 참여한 전송화씨(25)는 “외국계 금융사 취업을 준비하던 중에 글로벌 금융 그룹의 회장으로부터 직접 멘토링을 받아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갈수록 가속화하는 디지털 금융혁신에 대비해 보다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팀워크를 발휘해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조언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금융권 취업을 희망하는 대학생들에게 임직원들이 직접 멘토로 나서는 ‘언택트 커리어 멘토링’을 올해 5월부터 실시 중이다.

 

(사진제공=SC제일은행)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