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축된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최후의 승자는 누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3 10:2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사권조정부터 연수원 기수, 차차기 총장 등 고려 요소 많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오는 7월로 종료되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온갖 예측이 난무하던 검찰총장 후보군에 인사검증 대상이 압축되며 서서히 그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청와대가 지난 주 경찰에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에 속하는 인사들의 존안자료와 세간 평가 등을 통한 사전 검증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경찰이 검증에 나선 대상은 김오수 법무부 차관, 봉욱 대검찰청 차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 수원고검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법무부에 통상 3~4명의 후보를 천거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사실상 이 중 차기 검찰총장이 배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10일 검찰총장후보추천위를 구성했다. 이는 검찰총장 내정자의 청문회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한 달 정도 일찍 차기 총장을 선발한 것으로, 문 총장이 5월1일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공개적으로 반발함에 따라 ‘이벤트성 힘 빼기’에 나선 것이라 볼 여지가 있다.

법조계에서는 총장을 위시한 대검이 반기를 들었다는 점에서 청와대가 상당히 기분이 상했을 것이라며 자연스레 차기 총장은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에 의지를 갖고 검찰개혁을 완수할 사람을 물색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검찰의 반발이 이어지던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검찰 역사상 차기 총장이 한꺼번에 4기수를 뛰어넘은 전례가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설’은 검찰 조직을 몰라도 한참 모르는 사람들이 하는 소리라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기수 간 상하관계가 엄격하게 준수되는 검찰조직에서 후배기수가 검찰수장으로 임명된다면 선배기수부터 동기까지 모두 옷을 벗게 돼 검찰조직의 대대적 물갈이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문 총장은 사법연수원 18기이고 윤 지검장은 23기 출신이다.

이에 따라 검찰 안팎에서는 연수원 19~20기에서 차기 총장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형식상으로는 검찰 조직의 안정성을 위해서지만, 정권 입장에서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가능성이 있다.

19~20기에서 총장이 임명될 경우, 21~23기는 요직에 배치되며 활용 가능한 인재 풀이 넓어질 수 있다는 이유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2022년까지고, 검찰총장의 임기가 2년 뒤인 2021년까지임을 고려했을 때, 문 정부의 마지막과 새 정부의 1년을 함께할 총장이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되는 만큼 이번 검찰총장 후보군에는 유력 인사가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는 다음 주 중 회의를 열어 최종 후보자 3~4명을 결정할 예정이다. 청와대가 이들을 대상으로 인사검증을 마무리하면 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칠 최종 후보자 1명을 지명하게 된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