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약사 “약국 시스템 활용해 마스크 사재기 막자”…현실성은 ‘글쎄’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3 10:07: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현직 약사가 약국 시스템을 활용한 마스크 사재기 방지책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현직 약사인 A씨는 지난 1일 ‘마스크 판매에 대한 제안’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시했다.

A씨는 “마스크 구입에 대한 혼란이 심한데 여기에는 일부 개인적 사재기 배분 받지 못 할 거란 불안감, 불균등에 대한 불만으로 사도 불만, 못 사도 불만 가격 통제도 힘든 상황”이라며 “약국에는 DUR이라는 훌륭한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고 말했다.

DUR은 환자가 처방받은 의약품 정보를 의사와 약사가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같은 약을 중복투약하거나 함께 복용하면 안 되는 의약품을 처방하는 등의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청원자는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공적 마스크 판매를 관리하고 사재기를 막을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약국은 어디나 분포하므로 특정지역에 몰릴 필요도 없으며 국가에서는 어디서 얼마나 판매됐는지 또 공급된 물량이 사적으로 빼돌린 게 없는지 충분히 통제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프로그래머 B씨도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 시스템에) 마스크 입력 메뉴 하나만 만들면 어느 약국에서나 동일인이 마스크를 얼마나 구매했는지 알 수 있다”며 “10분 정도의 코딩이면 완벽히 구현할 수 있고, 단 1명의 프로그래머가 주말이면 개발과 업데이트를 끝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는 약국 시스템을 활용한 방안이 현실적으로 도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DUR 관리기관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관계자는 뉴시스의 보도에서 “현재로선 이 시스템에 마스크를 등록하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DUR은 처방내역만 확인할 수 있고 약국과 약국 간 판매내역은 서로 공유할 수 없기 때문에 마스크를 등록한다고 해도 다른 약국에서의 판매 여부를 확인할 수는 없다는 한계가 있다.

또 해당 시스템은 개별 의약품에 부여된 구분코드를 입력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마스크는 등록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심평원 관계자는 “마스크 사재기를 막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며 “당장 DUR에 적용하기는 어려운 만큼 다른 방법이 없을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전국의 약국·우체국·농협 하나로마트를 공적 판매처로 삼고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지만, 급증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공적 판매처에 몇 시간 줄을 서는 상황이 벌어지자, 마스크를 사려다 오히려 코로나19에 노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정부는 관계자는 “현장점검을 통해 취합한 건의사항 등을 관계 부처와 합동으로 최대한 조기에 개선방안을 도출하겠다”며 “마스크 수급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현장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국민 목소리를 듣고 이를 토대로 대응 정책을 마련해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