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본부직원 영업점 파견…“코로나19 대출증가에 따른 업무지연 해소”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30 10:57: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직원을 파견한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대출신청 증가로 그 실행까지 어려움이 많은 54개 영업점을 우선으로 오늘부터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파견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대출신청 증가로 대출실행이 지연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이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감염시 위험이 큰 임산부 등에게 부여하는 공가 기간을 연장하고, 개원·개학 연기에 따른 가족돌봄휴가를 장려하는 등 직원에 대한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자칫 지연될 수 있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 및 대고객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해당 영업점을 선별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