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 2기 발대식 진행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0:35: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롯데홈쇼핑은 경력단절 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 2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 DMC타워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 김광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2기 교육생 40 명이 참석했다.

발대식에서는 1기 운영 성과를 비롯해 2기 교육 프로그램과 향후 일정, 지원 계획 등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발된 2기 교육생은 평균 연령 30세로, 결혼·출산·육아 등으로 최소 6개월에서 최대 2년까지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이다.

앞으로 6주 동안 ▲홈쇼핑 기초 직무 및 인성 교육 ▲파트너사 임직원 강연, 박람회 참가 등 유통 현장학습 ▲싱가포르 글로벌 기업 방문 통한 해외 유통 기업 연수 ▲약 50여개 파트너사 연계 채용 콘서트 통한 취업 매칭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인당 약 100만원 가량의 교육 지원비가 별도로 지급된다.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10월부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공동 주관으로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지원뿐 아니라 파트너사에 대해 맞춤형 여성 인재 채용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에도 의의를 두고 있다.

1기 운영 결과, 수료생 38명 중 32명이 리빙, 패션 등 14개 롯데홈쇼핑 파트너사에 취업해 취업률 85%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롯데홈쇼핑은 일자리 창출에 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 ‘2018년 대·중소 상생일자리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기존의 형식적 지원을 벗어나 실질적인 취업 혜택을 제공하고자 지난해부터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향후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취업 지원뿐만 아니라, 구인난을 겪고 있는 중소 파트너사에게 맞춤 인재를 채용할 기회를 제공해 일자리 상생을 적극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