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원자력 R&D 예산 33% 증액…중소 원전업계 지원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0 11:0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정부가 내년 원자력발전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올해보다 33% 확대한다. 탈원전 정책으로 일감이 줄어든 중소 원전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원전 중소·협력 업체 간담회’를 열고 원전 협력업체 지원방안을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을 비롯해 한수원 등 공공기관, 두산중공업 및 우진 등 9개 협력 업체가 참석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2020년 원자력 R&D 관련 예산은 1415억원으로 올해 예산 1066억원에 비해 약 33% 확대된다.

해체 예산은 올해 177억원에서 내년 363억원으로, 방사성폐기물은 86억원에서 204억원으로 증가한다. 핵융합도 같은 기간 320억원에서 454억원으로 증액된다.

한수원도 과거 5개년 대비 향후 5년간 R&D 예산을 약 70% 확대해 내년부터 오는 2013년까지 141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금융지원도 강화한다. 한수원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대출 지원금액을 1600억원으로 늘리고, 대출 대상에 2차 협력기업도 추가할 계획이다. 또 담보가 없는 업체도 한수원 보증을 통해 1금융권 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한국 기업의 수출에 필요한 인증 취득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도 비용 지원에 나선다. 내년 예산으로 6억5600만원 규모를 편성했다. 또 전 부품 국산화를 위해 앞으로 3년 간 100개 과제를 발굴, 1000억원을 쏟을 예정이다.
.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한국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책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현장의 애로를 계속 청취해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