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5천억원 유상증자’ 이사회 결의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0:2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은 16일 이사회를 열고 총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카카오뱅크의 현재 주주 대상, 보통주 발행 방식이다. 보통주 발행 규모는 1억 주이며, 1주 당 액면 금액은 5,000원이다.

해당 유상증자의 신주 배정 기준일은 내달 5일이고 주금 납입일은 동월 21일이며, 신주 효력 발생일은 그다음날인 22일이다.

이번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카카오뱅크 납입자본금은 총 1조8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와 관련, 카카오뱅크의 지난 2017년 7월 대고객서비스 시작 당시 납입자본금은 3,000억원이었으며, 이후 동년 9월과 이듬해인 2018년 4월에 각각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한 바 있음.

한편, 카카오뱅크 주주사는 지난달 30일자로 전환우선주의 보통주 전환을 완료했으며, 카카오뱅크 주주 구성은 지난 9월말 지분율 기준으로 ▲한국투자금융지주(50%) ▲카카오(18%) ▲국민은행(10%) ▲SGI서울보증(4%) ▲이베이(4%) ▲넷마블(4%) ▲우정사업본부(4%) ▲텐센트(4%) ▲YES24(2%)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