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비싼 이혼?…매켄지, 아마존 40조원 지분 갖기로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5 10:47: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켄지, 아마존 지분 4% 소유…3대 주주로 등극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지난 1월 이혼을 발표한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54)와 그의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48)가 이혼 조건에 합의했다.

베이조스는 자신의 아마존 지분 중 25%를 매켄지에게 내 주지만 의결권은 계속 소유하기로 해 베이조스의 경영권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4일(현지시간) CNBC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매켄지는 이날 트위터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합의사항을 공개했다.

또 매켄지는 자신이 보유하게 된 지분의 의결권을 제프에게 넘겼다.

아울러 매켄지는 제프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WP)와 우주 탐사업체 ‘블루 오리진’에 대한 자신의 권리를 전부 제프에게 넘길 예정이다.

제프는 기존 아마존 주식 약 16.3%를 보유하고 있었고, 평가액은 1천300억달러에 이르렀다.

베이조스는 세계 1위 부호…매켄지는 여성 부호 중 4위

지분분할 합의가 끝나도 제프 베이조스는 아마존 최대주주와 세계 최고 부호 지위에는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보도했다.

전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제프의 재산이 1천310억달러(147조5천억원)라며 세계최고부호라고 평가했다.

매켄지는 보통주 기준 아마존 전체 지분 중 4%를 보유하게 되어 제프와 자산운용사 뱅가드그룹에 이어 3대 주주가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켄지가 보유하게 되는 아마존 지분 가치는 356억 달러(약 40조5천억원) 수준이다.

매켄지는 로레알 창업자 손녀 프랑수아즈 베탕쿠르-메이예로와 월마트 창업자 딸인 앨리스 월턴, 초콜릿 회사 마스그룹 상속녀인 재클린 마스에 이어 여성 가운데 세계에서 4번째로 재산이 많은 부호에 올랐다.

제프 베이조스는 이날 성명에서 “(이혼 재산분할) 과정에서 그녀의 지원과 친절에 감사를 표한다. 친구로서, 공동 양육자로서 우리의 새로운 관계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프와 매켄지의 아마존 지분 분할 합의에 대해 CNBC는 “이혼 발표 직후 아마존 의결권 관련 제기됐던 우려를 일부 제거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미국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식은 0.1% 내렸다.

제프는 지난 1월 트위터에서 “우리는 오랜 기간 애정 어린 탐색과 시험적 별거 끝에 이혼하기로 정했다”며 “우리는 친구로서 공유된 삶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결혼 25년 만에 매켄지와의 이별을 선언한 바 있다. 

 

면접관과 면접자로 만나 동료로 사내연애…3년 뒤 결혼

제프와 매켄지의 만남은 1990년 초였다.

당시 헤지펀드(D.E Shaw)에 몸담은 제프 베이조스는 면접관으로 같은 회사에 지원한 매켄지와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회사에서 근무하던 그들은 1993년 결혼했다.

1994년 제프는 아마존닷컴을 설립했다. 당시 뉴욕에서 서부 시애틀로 향하며 부인인 매켄지가 운전하는 동안 제프는 아마존의 사업 아이디어를 노트북에 구체화했다.

매켄지는 아마존닷컴 사업 초기 도서 주문과 출하, 회계 등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켄지는 현재 소설가이며, 제프와 매켄지는 4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