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등 금융투자상품 피해 보상액 1조666억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3 10:02: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옵티머스 펀드 등 금융투자상품 피해로 인해 금융회사가 지급한 보상금액이 1조66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의원(국민의힘)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금융투자상품 투자자 피해에 대한 보상지급 내역’에 따르면, 2016년 1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은행과 증권사가 판매한 금융투자상품 문제로 인해 피해자들에게 선지급했거나 지급할 예정인 보상금액이 1조666억원으로 집계됐다.  

 

▲ 최근 5년간 은행에서 판매한 금융상품 피해 보상 현황


은행에서 지급결정된 보상액은 총 4615억원이다. 은행별로는 라임펀드를 판매한 우리은행의 피해 보상액은 1390억원에 달해 은행권에서는 가장 많았다. 다음은 라임 무역펀드를 판 신한은행이 1370억원, 이탈리아헬스케어와 라임 그리고 디스커버리를 판매한 하나은행이 1085억원을 지급하게 되어 그 뒤를 이었다.


▲ 최근 5년간 증권사에서 판매한 금융상품 피해 보상 현황

증권사들 역시 총 6051억원에 달하는 보상액을 피해자들에게 선지급 등을 했거나 지급할 예정이다. 증권사별는 라임과 독일헤리티지 펀드 팔았던 신한금융투자가 2532억원을 피해자들에게 지급하기로 하여 증권사 중에서는 피해보상 규모가 가장 컸다. 이어 옵티머스를 판 NH투자증권이 1780억원을, 라임을 팔았던 신영증권과 대신증권이 각각 570억원, 462억원을 보상하기로 해 그 뒤를 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운용사의 사기와 돌려막기 등으로 환매중단 사태가 연이어 터지고 있고 그 피해는 상상이상의 수준을 넘어서는 규모다”라며 “운용사를 감시하고 평가해야 하는 의무에 대하여 소홀히 한 관계사가 있다면 피해자분들에게 합리적 보상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