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헌혈로 생명보험 가치 전해요”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11:04: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교보생명 김경락 지점장, 20여 년 보험사 근무하며 362회 헌혈
-“작은 실천으로 생명 살리는 일…” 헌혈 통해 이웃사랑 실천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헌혈이 급감하며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이러한 가운데 교보생명 김경락 광명FP지점장은 21년째 꾸준한 헌혈을 통해 이웃에 사랑을 전하고 있다고 20일 전했다.

김 지점장은 교보생명 지점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00년부터 헌혈에 동참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는 평소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작은 실천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점에 이끌려 헌혈의 매력에 빠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지점장은 “그 당시 혈액을 외국에서 수입한다는 신문기사를 읽었어요. 내가 찾던 봉사활동이 이거구나 생각했죠. 헌혈은 혼자서도 쉽게, 꾸준히 실천할 수 있으면서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일이잖아요. 그렇게 시작한 헌혈이 벌써 20년을 넘겼네요”라고 말했다.

그의 헌혈횟수는 지금까지 362회에 이른다. 한 번의 헌혈로 3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하니 어림잡아도 1,000여 명을 소중한 생명을 살린 셈이라는 게 김 지점장의 입장이다.

아울러 그는 생명 나눔 실천에도 관심이 생겨 조혈모세포 기증과 장기 기증 동의서에 서명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은 그는 지난 2017년 ‘대한적십자총재상’을, 2019년에는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또한 사내에서도 ‘자랑스런 교보인상’ 사회봉사부문 본상을 최초로 수상하기도 했다.

김 지점장은 최근 헌혈 감소세에 대해서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는 “최근 국내 혈액 보유량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어서 걱정된다”며, “헌혈을 할 때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구비 등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많은 사람들이 헌혈에 적극 동참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이 허락하는 한 계속 헌혈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6~7년간 꾸준히 참여하며 헌혈 500회를 채워 더 많은 이웃을 돕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