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1등 다짐 ‘배지’에 새긴다…‘밝은 청색 여명’ 변경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0:49: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우리금융그룹은 15일 그룹 배지(휘장)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지주사 출범 첫 해에 전 그룹사 임직원이 그룹의 일원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하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우리금융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디자인해 선보이는 배지는 기존 금색에서 그룹 심볼 컬러인 밝은 청색 그라데이션(색조변화)으로 변경해 CI(Corporate Identity)의 통일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여명’을 상징하는 그룹 심볼 마크의 의미를 부각시키는데 중점을 뒀다.

그룹의 심볼마크는 도전과 희망을 상징하는 여명을 표현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금융의 새 지평을 여는 선도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심볼 마크의 바탕을 이루고 있는 원형은 하나된 ’우리’를 뜻하며, 심볼 마크의 밝은 청색 그라데이션은 ‘희망찬 밝은 미래’를 의미한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우리은행 본점 투게더룸에서 개최된 그룹경영협의회에서 배지 수여식을 통해 그룹 대표직원들에게 배지를 달아주며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부터 전 그룹사 임직원은 새로운 배지를 착용하고 근무한다. 그룹 심볼이 상징하는 ‘희망찬 밝은 미래’의 의미를 고객 및 주주와 함께 공유하며 새롭게 출발하는 마음으로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에 휘장을 변경한 것은 지주회사 출범 원년을 맞아 새롭게 시작하는 밝고 희망찬 분위기를 고객님들께 전달하면서 임직원들의 결속력도 강화하는데 있다”고설명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