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포토]트렌드와 중후함의 ‘양념반후라이드반’ GV80외관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0:5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드하지도 경박하지도 않다

▲GV80의 라디에이터그릴과 헤드램프의 실루엣은 기존 제네시스의 날개모양 엠블럼의 형태를 본 떠 디자인 됐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제네시스가 15일 출시한 GV80의 외관은 최근 트렌드인 날렵한 실루엣을 살려 올드함을 지양하면서도 플래그십 SUV답게 지나치게 스포티함을 살리지는 않은 수평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GV80의 헤드램프-사이드리피터-리어램프로 이어지는 2줄의 선이 적용됐다
전면부는 G90에서 볼 수 있었던 ▲대형크레스트 그릴의 형상을 적용했다. 헤드램프에는 상하로 2줄의 선처럼 형상화된 ▲쿼드램프를 적용했다. 특히 현대기아차그룹 이상엽 전무 등 이날 차량소개를 맡은 인사들은 코카콜라의 병모양, 아디다스의 3줄 로고, 나이키 브랜드 처럼 문구를 굳이 읽지 않더라도 실루엣만으로 그 브랜드를 알아볼 수 있는 형상을 ‘2줄의 선’으로 표현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국내로서는 첫 사례인 GV80의 22인치 대형 휠. 헤드램프와 사이드리피터의 2줄 광원도 선명하다
아울러 G90 등에서 볼 수 있었던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요소인 지-매트릭스가 곳곳에 적용됐다. 다이아몬드의 난반사에서 영향을 받았다는 디자인으로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해 헤드·리어 램프, 22인치 전용 휠, 내장재 등 곳곳에 적용됐다.

▲쿠페를 연상케하는 루프라인
측면부는 쿼드램프에서 시작해 측면의 사이드리피터와 도어 상단부를 거쳐 후면 리어램프에 까지 부드럽게 이어지는 완만한 포물선을 구축했다. 루프라인 등의 디자인이 쿠페를 연상케 하는 등 젊은 디자인을 강조하고 있지만 지나치가 가볍거나 경박해지는 것을 피하려는 의도가 느껴졌다.

▲GV80의 후면부 디자인. 날개모양의 엠블럼 대신 레터링과 2줄의 리어램프 영상만 남았다
후면부에는 기존의 날개모양 로고를 빼고 제네시스 레터링 엠블럼만을 넣었다. 전면부의 헤드램프와 유사한 디자인을 가진 리어램프 등의 형상에서 드러나는 2줄의 실루엣으로 제네시스를 브랜딩하고자 하는 의도가 읽히는 대목이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