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코리아, 중형 볼보트럭 FL·FE 시리즈 2천대 출고 기념식 개최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3:07: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볼보트럭코리아가 지난 12일 중형트럭 볼보FL, 준대형트럭 FE 시리즈 누적 판매대수 2,000대 돌파 기념식을 진행했다.

13일 볼보트럭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경기도 평택 소재의 볼보트럭 종합출고센터에서 진행됐으며, 2000번째 FL트럭 구매자 전진화씨를 초청했다.

FL트럭은 지난 2015년 7월 출시 이후 1년여 만에 판매 500대를 기록했으며, 4년만인 2019년 10월 2,000번째 모델을 출고하며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4.5~5톤급 중형 볼보트럭 FL 시리즈는 직렬 6기통 280마력의 출력과 함께 볼보 특허인 엔진 브레이크를 기본 장착해 미 장착 차량 대비 브레이크 유지보수 비용을 약 25% 절감한 모델이다. 아울러, 국내 5톤 차량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자동변속기 ‘I-싱크’를 적용해 기존 수동변속기 대비 약 10%의 연비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3년간 약 1,000만원 상당의 유류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안전의 대명사’를 표방하는 볼보트럭의 모델 답게 국내 법규에서 요구하는 것보다 앞서 능동적인 안전시스템인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와 차로이탈경보장치(LDWS)를 선제적으로 적용했으며, 중형트럭 최초로 전자식 자세제어장치인 ESP가 장착됐다.

볼보트럭의 FL 시리즈 출시 이후 중형급 소비자들의 요청사항을 적극 수용해 2018년 국내 최초의 준대형트럭 볼보 FE 가 추가되며 중형에 이어 준대형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이 완성됐다.

아울러, 볼보 FE시리즈에는 준대형 트럭 모델 중 유일하게 12단 자동변속기 볼보I-쉬프트가 장착됐다. 볼보트럭의 독자적인 기술로 탄생한 I-쉬프트와 함께 볼보 FE전용 파워트레인으로는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D8K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350마력, 최대 토크 143㎏·m를 구현한다.

한편 전진화 씨에게는 볼보 FL 출고 차량과 함께 다양한 기념품이 전달됐다. 전 씨는 “오랜 기간 장거리 운행에도 잔고장이 없고, 연비가 뛰어난 볼보트럭 덕분에 사업 수익성이 향상되어 상당히 만족했다”며 “이에 사업을 확장하는 중요한 시기에 다시 한번 볼보트럭과 함께하기로 주저없이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든든한 비즈니스 파트너 볼보트럭의 2,000번째 트럭 고객이라는 행운까지 누리게 돼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대표이사는 “볼보트럭은 항상 ’고객이 먼저다’ 라는 마음가짐으로 세분화된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고객 비즈니스 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토탈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수준 높은 품질의 제품 판매는 물론 신속하고 체계적인 고객 지원을 제공해 고객의 차량 가동율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