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10월 최고 실적 달성…‘블랙 프라이데이즈’ 확대 시행

김은배 / 기사승인 : 2019-11-06 10:31: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지프가 10월 판매량 최고 실적 달성을 기념해 디젤 할인 혜택을 강화한 ‘블랙 프라이데이즈’ 프로모션을 확대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지프는 최근 KAIDA 신규 등록 대수 기준 10월 판매량 1,361대를 기록하며 역대 월 판매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도 같은달 판매량(690대)에 비해 97.2%가 상승한 수치이며, 지프는 올 한 해, 지난 10월까지 총 8,455대를 판매하며 전년도 같은 기간 판매량(6,043대)에 비해 39.9%가 늘어난 꾸준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준중형 SUV 컴패스의 성장이다. 컴패스는 지난 해 7월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보이고 있으며, 10월에만 428대가 판 돼 전년 동월 대비 415.7%의 높은 성장률을 보여줬다. 또한 컴패스는 소형 SUV 레니게이드와 중형 SUV 체로키 사이의 컴팩트 SUV로 지프의 핵심 SUV 라인업을 완성하는 차종이기도 하다.

이에 지프는 월·누적 판매 최고 실적 달성을 기념해 11월 한 달 간 디젤 할인 혜택을 강화한 ‘블랙 프라이데이즈’ 프로모션(전 차종 최대 20%할인)을 확대 시행한다.

11월 ‘블랙 프라이데이즈’ 프로모션을 이용하면, ▲지프의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 오버랜드 3.0 디젤과 최상위 트림인 써밋 3.0 디젤 모델을 최대 1,450만원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그랜드 체로키 디젤은 3.0 V6 터보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 된 지프의 플래그십 대형 SUV 모델이다.

아울러, ▲소형 SUV 레니게이드는 최대 750만원이 할인된 3,590만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레니게이드는 지난 해 수입 소형 SUV 세그먼트 베스트셀링 모델로, 올 6월 LED 라이팅 풀패키지를 포함해 좀더 새로워진 모습으로 부분변경 모델로 출시 된 바 있다.

이 외에도, 지프는 11월 프로모션 기간 동안 전국 18개 지프 전시장을 방문해 구매상담 및 시승을 진행하는 모든 고객에게 전시장별 다양한 이벤트와 기념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지프는 지난 1월, 수입 SUV 브랜드 판매 1위(812대)로 올해를 기분 좋게 시작했고, 상반기 주요 신차 발표와 하반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꾸준히 시장 점유율을 높여오고 있다”며 “이는 지프 브랜드의 인지도 상승과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의 전환, 신차 출시 등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