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코어테크펀드, 설정액 1천억원↑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5 10:42: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미래에셋자산운용은 25일 ‘미래에셋코어테크펀드’가 설정액 1천억원을 넘었다고 밝혔다. 해당 펀드는 국내 IT 관련 기업 중 핵심기술과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종목에 투자하는 주식형펀드다.

지난해 10월 설정이후 운용펀드가 누적수익률 9.34%를 기록하는 등 성과를 토대로 규모가 커지고 있다. 연초 이후 720억원이 유입됐는데, 국내 공모 주식형 펀드(ETF 제외) 중 가장 많은 양이다.

미래에셋코어테크펀드는 변화하는 산업구조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IT 관련 기업에 투자한다는 설명이다.

진입장벽이 높은 기술이나 핵심기술을 국산화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한 기업, 산업 내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들이 투자대상이다.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IT기업을 포함해 해당 기업에 소재, 부품, 장비를 공급하거나 소프트웨어 및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도 해당된다.

편입 종목은 제품 경쟁력, 시장 점유율, 기술에 대한 진입장벽 등의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모델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KOSPI와 KOSDAQ 종목이 모두 포함되며 주로 반도체, 2차전지, 5G 통신장비 등 IT 관련 종목으로 구성한다.

단기적 이슈보다는 장기적인 시각에서 접근하며 시장상황에 따라 리밸런싱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24일 기준 삼성전자 21.58%, SK하이닉스 6.30%, 테스나 2.74%, 삼성SDI 2.72%, 이오테크닉스 2.63% 등을 편입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