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 부활…中 제치고 수주량 4개월 연속 1위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0:56: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미·중 무역 전쟁 등 대외적인 요건으로 전세계 선박 발주가 부진한 가운데, 한국 조선업 수주량이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 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중 한국이 73.5%에 달하는 73만5천CGT를 수주했다.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조선업 수주량 1위다.

선종별로 보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 중 3척을 모두 수주했고, 탱커 14척 중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했다.

1∼8월 누계 수주액은 한국이 113억달러(약 13조 5000억원)로 중국 109억 3000만달러를 제치고 세계 1위를 달성했다. 1∼7월 수주액은 중국 104억달러, 한국 96억달러였다.

1~8월 한국의 총수주량은 464만GCT로, 중국(502만GCT)에 이어 2위다. 누계 수주량은 전 세계 발주량(1331만CGT)의 34.9%를 차지한다

이같은 성과는 한국이 LNG 운반선, 초대형 유조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 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는게 산업부의 분석이다.

선박 건조량이 늘어나면서 조선 산업 고용 규모도 늘어났다. 지난해 8월 10만 5000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늘어나 지난달에는 11만명대를 회복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이후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에서 대형 프로젝트 발주가 예정돼 있어 수주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