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무노조’ 삼성전자에 한국노총 산하 노조 출범…조합원 1만명 목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0:5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가 지난 16일 공식 출범했다. 50년간 무노조 경영을 이어온 삼성전자에 노조가 들어선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에는 현재 3개의 소규모 노조가 있지만, 모두 한국노총이나 민주노총 같은 상급단체에 가입하지 않았다.

전국삼성전자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11시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삼성전자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했다.

진윤석 삼성전자 노조위원장은 “노동자 권익은 우리 스스로 쟁취하는 것이지, 회사가 시혜를 베풀 듯 챙겨주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진정한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삼성전자의 영광은 회사에 청춘과 인생을 바친 선배들과 지금의 우리 모두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삼성전자는 우리 노동자들의 피와 땀, 눈물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이 축제를 벌일 때 내 몸보다 납기일이 우선이었던 우리는 알 수 없는 병에 걸려 죽어갔고 살인적인 근무 여건과 불합리한 처사를 견디지 못하고 퇴사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또한 그는 ▲특권 없는 노조 ▲상시 감시받고 쉽게 집행부가 교체되는 노조 ▲일하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 노조 ▲제대로 일하는 노조 ▲상생과 투쟁을 양손에 쥐는 노조 ▲협력사와 함께하는 노조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급여 및 PS 산정 근거와 기준을 명확화, 고과와 승진의 회사 무기화 방지, 퇴사 권고 방지, 일방적 강요 문화 철폐 등을 실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삼성전자 노조원은 현재 500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18일 삼성전자 전국 사업장에서 조합원 1만명 확보를 목표로 조직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삼성전자 노조는 조합원 수가 일정 규모에 달하면 사측에 정식으로 교섭을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