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부업 쓰려면 알고 쓰자”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0:35: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서울시가 불법 대부업 사용을 무조건 막기 보다는 쓰려면 알고 쓰라는 취지에서 ‘대부업! 쓴다면 알고 쓰자’ 책자를 발간했다고 지난 17일 알렸다. 해당 책자에는 불법대부업 사례와 대부업 이용 시 유의사항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아울러 책자에는 서울시 불법 대부업 피해 상담센터에 신고가 잦았던 상담사례와 대부업체의 주요 위법·부당행위, 대부업 이용 시 유의사항, 소비자 보호 법 규정 등도 담겼다. 서울시는 해당 책자를 서울도서관과 서울금융복지센터, 시민청, 구청 등에서 무료로 배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책에서는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대부업자들이 주로 행하는 고금리 일수·꺾기 대출과 중개수수료 불법 수취, 허위 과장공과, 저금리 대환대출 약속 미이행 등 13가지 주요 위법·부당행위 유형을 소개하고 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책자는 센터에 신고된 내용 중 소비자 피해가 잦은 11건의 사례를 소개하며 소비자들이 또다시 동일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했는데, 사례 중에는 백지 약속어음 제공 등을 통한 불법 고금리 대부, 새벽 시간 불법채권 추심 등이 있다.

이외에도 대부업자를 상대할 때 꼭 알아야 할 사항과 자주하는 질문, 관련 법규 등을 안내하고 구제를 지원받을 수 있는 서울시 불법대부업 피해 상담센터와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 서민금융 지원제도 또한 안내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책자 발간으로 불법 대부업 피해로 고통 받는 시민을 구제하고, 피해를 미리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