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지방은행, 오늘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 실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09:5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임 [이미지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29일부터 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 등 지방 5개 은행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시작한다.

지난달 18일부터 시작된 소상공인 2차 대출은 신한·국민·하나·우리·농협·기업·대구은행 등 7개 은행에서만 신청을 받았다.

29일 신용보증기금에 따르면, 지방은행의 소상공인 금융지원은 지난달 업무를 개시한 시중은행들과 동일하게 운용될 예정으로, 대출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거치 3년 분할상환방식)이며, 대출금리는 연 3~4%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이 대출에 95% 보증을 제공하며, 심사업무는 은행에 위탁해 신보 방문없이 은행에서 대출과 보증을 한 번에 진행한다.

현재 국세‧지방세를 체납 중이거나 기존 채무 연체 중인 자 및 1차 소상공인 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기업은행 초저금리‧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 수혜자는 중복해서 받을 수 없다.

실제 대출여부는 은행별 대출심사 후 결정되며, 대출신청에 필요한 서류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은행별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보 관계자는 “지난달 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업무를 시작한 7개 시중은행들은 현재까지 약 3600개 기업에 3600억원을 지원했다”며 “이번 지방은행의 동참으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에 대한 금융지원 속도는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