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으로 정신없는데…황교안 “공수처에 한 눈 파는 대통령, 국민 안전보다 권력유지”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3 10:43: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 확진환자가 15명으로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7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목표로 공수처 설립 준비단 설치에 나선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권력유지와 안위를 더 챙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한폐렴으로 나라 전체가 정신없는데 대통령이 공수처에 한 눈을 팔고 있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정세균 국무총리 등 책임자를 청와대로 불러 공수처 설치 준비를 재촉했다”면서 “국민 안전의 위협 앞에서라면 핵심 국정과제라도 내려놓고 오직 위기 극복에만 집중하는 게 국정운영”이라고 지적했다.

우한폐렴 사태가 민생경제에 미치는 타격과 관련해서는 “우한 폐렴이 우리 민생과 경제를 망치고 있는데, 거리와 가게가 텅텅 비고 각종 모임과 행사, 강연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며 “관광과 숙박업 타격은 절망적인 수준이고, 중국 현지 생산라인이 멈춰서 공급 중단으로 국내 제조업계는 비상이 걸려 더 큰 쇼크가 예상되는 현실”이라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우한폐렴 사태가 멈추기만을 기다릴 수 없다. 그 사이 우리 경제의 체력이 손상될 것”이라며 “응급처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한국당은 민생경제 대책 마련에 나서 전문가와 함께하고 필요하면 다른 정당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뒤늦게 중국 허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추진한데 대해서는 “한참 늦었다. 여전히 부실한 늑장 대응이 반복되고 있는데, 최근 중국 전역을 방문한 모든 외국인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300만장(의료용 마스크 100만장 포함)을 지원키로 한데 대해선 “마스크 대란 공포가 온 국민을 엄습하고 있는 와중에 중국에 300만개 마스크를 갖다 준데 국민이 분개하고 있다”며 “우리 마스크는 우리 국민이 먼저 충분히 써야 한다”고 했다.

정부여당이 대통령 측근 및 친인척 등의 비위행위를 감찰하는 청와대 특별감찰관 폐지를 추진한다는 의혹이 제기된데 대해서는 “여당이 특별감찰관 폐지 추진 보도에 화들짝 놀라며 사실무근이라고 했는데, 그러면 지금 당장 (40개월 동안 공석인 특별감찰관)임명을 추진하라”며 “무엇이 두려워 장기간 비워두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황 대표는 “특별감찰관을 진작 임명했다면 친문 게이트를 미리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특별감찰관까지 무력화는 시도를 포기해야 한다. 폐지할 것은 특별감찰관이 아닌 공수처”라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 압승 후 우리는 반드시 공수처 폐지부터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