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친환경 車보급 확대...'그린 모빌리티 캠페인' 실시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2 09:5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Green Mobility(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Green Mobility(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첫 번째 프로그램은 ‘푸조EV-신한카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이다.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은 신한카드가 국내 주요 자동차 기업과 함께 깨끗하고 건강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기차 등 ‘그린 모빌리티(친환경 교통)’ 보급 확대를 지원하고 탄소 배출 저감에 앞장서는 프로그램이다.

신한카드는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의 첫 파트너로 프랑스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자동차 기업인 푸조와 협력해 올 하반기부터 ‘푸조EV-신한카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실시한다.

신한카드는 고객이 '신한카드 오토금융 서비스'를 통해 e208, e2008 등 최근 출시된 푸조 전기차를 구입할 때마다 일정 금액을 국내 친환경 단체에 기부해 도심 내 친환경 공원 조성을 지원한다.

푸조 전기차 구입 고객에게 100% 재활용 소재로 만든 친환경 가방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신한카드는 ‘푸조EV–신한카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시작으로 친환경 교통의 지속적인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수입차 브랜드 기업과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업무용 차량 하이브리드 전환, 회사 건물 온실가스 배출량 및 종이 사용량 감축, 친환경 카드 상품 개발, 전기차 충전요금 30% 할인 서비스 제공 등으로 친환경 국제표준 ‘ISO 14001’ 인증을 획득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최근 기후 변화와 환경 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크게 증가하는 가운데 신한카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분들이 기후위기 대응에 관심을 갖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이 추구하는 ESG전략 체화에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사진출처=신한카드)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