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계량측정의 날’ 국무총리 표창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7 09:4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대한항공 보잉 787-9. (사진=대한항공)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대한항공은 2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주최로 열린 ‘제 50회 계량측정의 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계량측정의 날 표창은 세종대왕이 길이와 부피의 계량원기를 제작해 사용 공표한 1446년 10월 26일을 기념해, 1970년부터 매년 이날 산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산업계량측정 분야의 선진화에 기여한 공이 큰 단체 및 개인에 수여하는 상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것은 항공 산업 분야에서 이룬 계량측정기술 선진화 노력과 항공산업 안정성 향상에 기여한 성과를 높이 인정받아 수상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3년에도 국내 항공업계 최초로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의 공인기관 인증을 받은 바 있다. 공산품의 계량측정 및 산업표준화 등을 관장하는 한국인정기구는 계량측정 관련 수행 및 연구 능력이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단체에 공인기관의 지위를 부여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항공기 제작 및 정비에 사용하는 게이지, 고도계, 속도계, 압력계, 전압·전류계, 파형 측정기 등 총 1만 2000여종에 달하는 항공 산업 관련 측정 장비의 정밀도와 이 장비를 통해 산출된 고도, 속도, 압력, 전류, 전압, 주파수 등 수치의 신뢰도는 국제적 공신력을 인정받았다. 


또, 보잉사 및 에어버스사 등 세계적인 항공기 제작사에 항공기 동체 및 구조물을 활발히 공급하하며 차세대 무인기 및 드론 개발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