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시민단체 불법행동에 “‘이유없는 반항’아닌 나경원이 불러온 화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09:5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어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친일정치불매’라는 광고물을 들고 사무실 근처에서 퍼포먼스를 벌인 ‘아베규탄 시민행동(NO JAPAN 415.COM)’에 대해서 조사를 촉구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고 언급했다.

박진영 선대위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유 없는 반항’이 아닌, 나 후보의 과거 전력이 불러온 화살임에는 분명하지만, 국민이 신성한 참정권을 행사하는 선거를 앞두고는 자제함이 현명한 듯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위 단체의 항의는 과거 나 후보가 일본의 자위대 창설 행사에 참여했던 점과 해방 직후 친일파를 조사하기 위한 ‘반민특위’를 국민 분열로 폄훼한 언급, 위안부 협상에 대해서 국민정서와 다른 견해를 피력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며 “역으로 나 후보는 번지수 틀린 역공을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 후보는 위 단체와 우리당을 억지로 엮고 싶겠지만, 전혀 관계가 없다”며 “오히려 나 후보 측의 ‘사실상 여당 후보를 도와주는 관권 선거 공작을 자행한 것’ 이라는 표현은 허위사실 유포의 위험이 있음을 알아야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 후보를 일본과 연관시켜 비판하는 것은 이제까지 본인의 언행에서 비롯된 것일 뿐”이라며 “최근 발생한 명칭도 생소한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의 광진구 통합당 오세훈 후보에 대한 피켓 시위나 나 후보에 대한 퍼포먼스는 지난 30년간의 민주화 과정과 촛불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퇴행적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극단적 이념지향 세력이나 목적을 위해서 불법을 쉽게 생각하는 집단을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며 “과격한 행동이 철부지의 치기어린 용기로 용서받던 시대는 지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의 규칙과 국민적 공감대 속에서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밝히는 성숙한 촛불 시민의 시대”라며 “극소수이지만 시민단체의 외피를 쓰고 불법을 저지르는 세력에게는 법의 처벌이 있음을 경고하며, 일부 정치인들도 이를 이용하여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겸손하고 조용한 선거로 코로나 국난을 극복하는 길에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