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기 언질 한 달 전, 靑에 같은 제보 있었다…송병기 말 토대로 청와대 진정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12-06 10:1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해 3월 28일 송철호(현 울산시장)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예비후보가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6.13 지방선서 1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송병기(현 울산부시장). 2019.11.05.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2017년 10월 송병기 전 울산 경제부시장의 언급으로 시작됐다고 알려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 비위 제보가 그보다 한 달 앞서 같은 내용의 제보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접수됐던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이 제보 또한 송 부시장과의 접촉 후 작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측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많이 떠도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고 전한 바 있다.

KBS보도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제보를 하기 전인 2017년 8월 말, 첩보 내용에 포함된 레미콘 업체 관계자들을 만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레미콘 업체 관계자들은 송 부시장으로부터 경쟁 업체가 사업상 특혜를 얻은 데 김 전 시장 측근 개입이 있었다는 취지의 얘기를 듣고 2017년 9월 7일 송 부시장의 말을 토대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진정을 넣었다.

제보 내용은 울산 경찰이 실제 수사에 착수했던 사건과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미콘 업체의 진정은 이후 공정위로 이첩됐다.

검찰은 이미 비슷한 제보가 청와대로 접수되어 처리됐음에도 송 부시장이 다른 의혹들을 함께 취합해 다시 제보를 한 것은 다른 목적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청와대 측의 해명과 송 부시장의 말이 달라 추가적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해 보인다. 청와대는 4일 송 부시장이 SNS를 통해 제보했다고 밝혔지만, 송 부시장은 5일 기자회견에서 “당시 총리실에 근무하던 청와대 문 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다 울산시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6일 오전 송 부시장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며, 청와대에 제보했던 레미콘 업체의 대표를 조만간 참고인으로 소환해 관련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청와대 ‘수사하달’ 의혹에 연루된 사건은 2016년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핵심 측근인 A 비서실장이 울산 북구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레미콘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A 실장의 비위 의혹은 같은 해 울산시청과 경찰 측에 수차례 고발이 접수됐지만 2017년 7월 28일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부임하고 나서야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졌다.

이에 김 전 시장 측은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시작된 경찰과 정권의 표적수사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경찰은 김 전 시장 측이 소환에 불응한 탓에 수사가 늦어졌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