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100명중 3~4명은 인터넷 신용대출 상환 못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09:42: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장혜영 정의당 의원.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인터넷전문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 3.5%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전문은행에서 신용대출을 받은 20대 100명 중 서너명은 상환을 제때 못하고 있는 셈이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인터넷 전문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이 3.5%에 달했다. 시중은행의 경우에는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이 0.83%에 불과해, 이와 비교해도 유독 높은 상황이다.

장혜영 의원은 “연체율 상승이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하는 20대의 경제상황 악화에 따른 것인지, 아니면 대출채권 관리 차원의 문제인지 조속히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터넷전문은행 두 곳이 올해 8개월 간 신규 취급한 총 신용대출 금액은 8조 4,350억원으로 그 중 20대의 신규취급액은 2,982억원 가량이다. 잔액 기준으로는 총 신용대출 금액이 14조 8,597억원 수준으로 20대 신용대출 잔액은 3,703억원 수준이다.

신규취급액과 잔액 모두 전체 신용대출에서 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낮은 편이다. 다만, 연체율은 20대가 압도적으로 높다. 20대의 올해 8월말 연체율은 3.47%로 전체 신용대출 평균 인 0.47%에 8배가 넘는다. 연체금액도 전체 신용대출 연체금액 693억원의 18.6%인 129억원이 20대 대출이다.

한편, 시중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은 0.83%에 불과하고, 연체금액도 전체 연체금액의 8.47%에 수준이다. 이와 비교하면, 인터넷전문은행의 20대 대출 연체율이 지나치게 높은 셈이다.

이에 대해 장혜영 의원은 “경제사정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20대들이 인터넷전문은행을 더 쉽게, 더 많이 찾고 있는 것인지, 혹은 인터넷전문은행의 대출채권관리가 부실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