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유재수 사건서 “조국 무혐의 처리해야” 주장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1-20 11:52: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휘하 대검 연구관들에겐 “유재수件 조국 무혐의 보고서 만들어라”

▲지난 2013728일 서울 서초동 대검 기자실에서 심재철 당시 대검 피해자인권과장이 보복범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서 검찰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보복범죄를 방지하기 위해 피해자 신변 보호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지난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무혐의’로 처리하자고 주장했다는 인사가 있어 눈길을 끈다.

20일자 <조선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1·8 검찰인사 대학살 이후 지난 13일 부임한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이날 윤 총장 주재로 열린 반부패 회의에서 조 전 장관을 “무혐의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에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서울 동부지검 수사팀은 “수사 기록을 안 본 것 아니냐”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윤 총장이 “수사팀 의견이 맞다”는 최종 입장을 정하면서 조 전 장관은 ‘불구속 기소’로 결정났다고 한다.

해당매체에 따르면, 당시 심 부장은 “감찰 중단은 백원우, 박형철 당시 비서관과의 3인 회의에서 결정”이라던가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의 정무적 판단으로 볼 여지가 있다”며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이에 홍승욱 동부지검 차장 등이 “수사 기록을 보셨느냐”고 반박하는 등 다른 참석자들도 홍 차장 주장에 동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또한 심 부장은 이전에도 휘하의 대검 연구관들에게 “‘유재수 사건’에서 조 전 장관을 무혐의 처리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작성해 오라”는 지시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검 연구관들은 심 부장이 조 전 장관에게 구속영장 청구까지 한 사건의 결론을 뒤집으려 하자 크게 반발하고 보고서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해당매체는 전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이후 법무부 요직을 거치다가 최근 검사장으로 승진돼 반부패강력부장에 임명된 심 부장은 서울대 법대 운동권 출신으로 조 전 장관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