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폐암치료제 ‘레이저티닙’, 무진행생존기간 우수 효능 최초 공개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0:0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유한양행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신약인 ‘레이저티닙’(lazertinib, YH25448)이 임상1/2상 시험에서 치료 효과 및 안전성을 입증했다.

이번 최신 결과는 내달 2일 미국임상종양학회 (ASCO) 연례 학술대회에서 포스터로 발표될 예정이다. 이날 발표에 앞서 5월 16일 초록이 공개됐다.

레이저티닙은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유전자에 기존 치료제 투여 후 발생한 T790M 돌연변이가 있는 국소 진행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표적 치료제이다.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EGFR 유전자 돌연변이 환자 비중은 서양인의 경우 10%~15%, 동양인의 경우 30%~40%에 이른다.

이번 레이저티닙의 임상1/2상 시험에는 EGFR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는 127명의 비소세포폐암 환자가 참여했다.

이번 최신 결과 초록에 따르면, 치료 기간의 중앙값은 9.7 개월이었고, 모든 환자에서 연구자 평가에 의한 객관적반응률 (ORR)은 60%, T790M 돌연변이 양성 환자에서 64%, T790M 돌연변이 음성 환자에서 37%를 기록했다.

측정 가능한 뇌병변이 있는 환자의 두개내 병변에 대한 객관적반응률은 50%로 나타났다.

이번 발표에서는 무진행생존기간(PFS) 결과가 처음 공개됐는데 모든 환자에서 8.1개월, T790M 돌연변이 양성 환자에서 9.5개월, T790M 돌연변이 음성 환자에서 5.4개월을 나타냈다.

특히, 레이저티닙 120 mg 이상의 용량을 투여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추가 분석에서 무진행생존기간은 12.2개월로 늘어났다.

객관적 반응률은 종양의 크기가 30% 이상 감소를 보인 환자의 비율을 의미하며, 무진행 생존기간은 질병이 진행되지 않거나 혹은 사망에 이르지 않는 기간을 말한다.

현재 임상2상은 240 mg 용량에서 진행하고 있다.

이번 초록에는 안전성에 대한 최신 결과도 함께 발표했는데, 가장 빈번히 발생한 이상 반응은 가려움증 27%, 발진 24%, 변비 20%, 식욕 감소 19%, 설사 14%로 나타났다.

이상반응으로 인해 투여를 중단한 환자는 전체의 3%, 레이저티닙 투여와 관련 있는 3등급 이상의 이상반응 3% 수준이었다.

이번 최신 발표에서 공개된 객관적반응률 결과는 작년 미국임상종양학회에서 처음 공개한 수치와 유사한 수준이다. 무진행생존기간에 대한 결과는 최초 보고로서 우수한 결과로 평가된다.

이를 통해 레이저티닙의 치료 효과 및 안전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볼 수 있다.

한편, 레이저티닙은 지난해 11월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에 기술 이전됐으며, 계약금은 5000만달러(한화 약 595억원), 기술 수출 총액은 12억5500만달러(약 1조4929억원)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