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대중 전 대통령 평생 동반자 이희호 여사, 향년 97세 일기로 별세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0:42: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향년 9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이 여사가 10일 오후 11시37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소천하셨다”고 알렸다.

이 여사는 노환으로 수년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다가 올해 3월부터는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최근에는 앓고 있던 간암 악화로 지난주부터 혈압이 크게 떨어졌다가 회복되는 등 위중한 상황이 이어지기도 했다.

1922년 태어난 이 여사는 이화여고와 이화여전,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해 미국 램버스대를 거쳐 스카렛대에서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에는 이화여대 사회사업과 강사로 교편을 잡고 초대 대한YWCA 총무 등을 역임해 여권 신장에 기여한 여성운동가로 활동했다.

1962년에는 상처(喪妻)한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해 정치적 동반자이자 평생의 반려자로 다사다난했던 한국의 현대사를 함께하는 족적을 남겼다.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과 납치 사건, 내란음모 사건과 수감, 가택연금 사건 등 군사정권 내내 이어진 감시와 탄압을 견뎌내기도 했다. 특히 1980년 내란음모 사건 당시에는 국제적인 구명운동에 앞장서며 지미 카터 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1997년 외환위기 직후 김 전 대통령이 4번의 도전 끝에 대통령에 당선된 뒤에는 사회봉사 단체 ‘사랑의 친구들’과 ‘여성재단’을 직접 설립해 마지막까지 고문직을 맡는 등 아동과 여성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국민의 정부 후반기인 2001년 정부조직법을 개정해 최초로 여성부가 출범할 당시에도 이 여사가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 전 대통령과 동행하며 처음으로 평양을 방문한 영부인이 되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에도 재야와 동교동계 인사들의 정신적 지주로 중심을 잡아오며 마지막까지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자리를 지키고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지원해왔다.

이 여사의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특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이며 당일 오전 7시 고인이 장로를 지냈던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있을 예정이다. 장지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두 달 앞둔 이 여사 장례는 가족 의사에 따라 사회장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 김대중평화센터>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