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전 중 검찰총장 후보 지명 예정…‘포스트 문무일’ 누가 될까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1:26: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9.06.16.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북유럽 4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를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에 관한 보고를 받고 최종 후보자를 지명할 예정이다.

18일에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제청을 의결할 국무회의가 열림에 따라 문 대통령은 그에 앞서 연차 휴가 중인 17일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 받고 오전 중에 발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김오수(56·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등 4명을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했다.

청와대는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가 분명한 인사를 검찰총장 후보자로 선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된 후보자 4인은 윤 지검장을 제외하고 모두 고검장 급으로, 윤 지검장이 최종 낙점될 경우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검찰총수 자리에 오르는 첫 사례로 기록된다.

다만 윤 지검장과 청와대에 있어 문무일(18기) 현 검찰총장보다 다섯 기수나 후배라는 점은 적지 않은 부담이다.

윤 지검장이 총장으로 지명될 경우 상하관계가 엄격한 검찰 관행상 19~23기 고검장·지검장 급 인사들이 줄줄이 사퇴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2년간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등 적폐청산에 앞장서며 청와대와 신뢰를 구축해 온 터라 파격적인 인선이 이뤄질 수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긴 어렵다.

반면 청와대가 검찰 조직의 안정에 역점을 둘 경우 최고참인 봉욱 차장검사가 적임자로 평가된다.

대검 차장검사로 문무일 총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 온 전력과, 검찰 내 대표적 ‘기획통’으로 꼽히며 원만한 대인관계를 바탕으로 수사권 조정 등 현안을 무리 없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란 하마평도 나오고 있다.

김오수 차관 또한 문재인 정부의 두터운 신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 주무부처인 법무부 소속으로, 수사권 조정에 대해 후보자 4명 중 가장 유연한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금로 고검장은 원만하고 합리적 성품으로, 일선 검찰청과 국회는 물론 법무부와 대검을 아우르는 폭넓은 경험을 바탕으로 가장 균형 잡힌 시각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상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문 대통령에게 최종 후보자를 임명제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