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루라이드, 기아차 최초 ‘북미 올해의 차’ 선정

김은배 / 기사승인 : 2020-01-14 11:2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기아자동차는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TCF센터에서 개최된 ‘2020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텔루라이드가 유틸리티 부문(이하 SUV 부문) ‘북미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2020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에는 기아 텔루라이드를 포함해 현대 팰리세이드, 링컨 에비에이터 등 총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고 텔루라이드가 최종 선정됐다.

텔루라이드는 ‘2020 북미 올해의 차’와 글로벌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랜드의 ‘2020 올해의 SUV’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의 ‘2020 10베스트’까지 북미에서 권위 있는 자동차 상들을 동시 석권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기아차의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이번이 최초다. 2018년 스팅어가 승용 부문 최종 후보까지 올랐으나 최종적으로 혼다 어코드에 자리를 내줬다.

텔루라이드가 ‘2020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며 한국 자동차는 작년 2개 부문 동시 석권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금년은 한국 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해이기도 하다. SUV 부문 기아 텔루라이드, 현대 팰리세이드를 포함해 승용 부문에서는 현대 쏘나타가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6대의 승용 및 SUV 부문 최종 후보 중 절반을 한국 자동차가 점유한 것이다.

한국 자동차의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이번이 5번째다. 2009년 현대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 현대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승용 부문), 현대 코나(SUV 부문)가 선정된 바 있다.

한편, 텔루라이드는 침체된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기아차가 판매를 확대할 수 있게 한 일등공신으로 평가되고 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는 작년 2월 미국 시장 출시 후 1년이 채 안되는 기간 동안 6만대(58,604대) 가까이 팔렸다.

이에 기아차는 작년 총 61만여대(615,338대)를 판매해 58만여대(589,673대)를 판 전년비 4.4% 성장했다.

동 기간 미국 자동차 산업수요는 2018년 1,727만여대(17,274,270대)에서 2019년 1,704만여대(17,047,725)대로1.3% 소폭 줄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