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지자들, 엉뚱한 압수수색 담당검사 신상털이…외모비하부터 배우자 신상까지 유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7 11:14: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 장관 가족 수사 비판하던 이들이 무고한 검사 가족 신상까지
▲ 검찰 수사관들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품이 담긴 상자를 들고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09.23.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지난달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시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가 김 모 검사로 잘못 알려지며 온라인 상에서 비난이 쇄도하는 가운데 검찰이 대응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6일 SNS상에서는 서울중앙지검 소속의 김 모 부부장검사가 자택 압수수색 당시 조 장관과 통화했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김 검사의 사진 및 가족들에 대한 신상정보가 급속도로 퍼졌다.

특히 여성 검사인 김 검사의 외모를 비하하며 조 장관 자택에서 명품을 찾으러 다녔다는 등의 근거 없는 내용까지 확산됐다.

한 누리꾼은 김 검사가 과거 외사부에 근무했던 경력을 근거로 들며 “명품·고가품·사치품 찾으러 거기에 특화된 외사부 출신 여검사를 보냈다. 도덕적 흠결을 만들어내겠다는 목적”이라 주장했다.

심지어 김 검사의 배우자인 조 모 검사의 사진과 이들의 나이, 학력, 근무이력 등을 공개하며 신상털이에 나서기도 했다.

모욕적인 발언과 외모 비하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반정부시위 할 만하게 생겼다”, “욕하기 미안한 얼굴”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그러나 김 검사는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었지만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압수수색 현장 팀장으로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는 이 모 부부장검사다.

검찰을 비롯한 법조계는 김 검사에 대한 비난이 허위사실 유포 등에 따른 명예훼손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의 명예훼손은 전파속도가 빨라 형법상 명예훼손보다 무겁게 처벌받는다.

검찰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진 않았으나 대응을 고심 중이다. 한 관계자는 “수사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수사팀은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시 짜장면을 시켰다거나 금고 기술자를 불렀다는 주장 등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 해명한 바 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