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보이콧 방지 국회 개혁안 만들 것…공수처 이번 국회 내 반드시 처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0:2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해찬 (가운데)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8.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일 안하는 것을 넘어 일상적 보이콧과 의사일정 거부 등 남도 일 못하게 하는 정당과 국회의원들이 손해를 보도록 국회 개혁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민주당 혁신특위에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국회 파행시 세비 삭감, 직무 정지 등 강력한 페널티틀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대 국회는 역대 최악으로 자유한국당은 보이콧을 18번 자행하고 직무유기를 일삼았다. 법안 통과율도 역대 최저로 이런 모습을 끝내야 한다”먀 “국회의원 특권을 내려놓는다는 점에서 국민이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국민소환제를 도입하는 방안도 야당과 함께 검토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이 대표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는 문재인 정권의 집권연장 시나리오라며 다음 국회로 해당 법안을 넘겨야 한다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겨냥해 “황 대표는 공안 검사를 했기 때문에 고위공직자 비리가 얼마나 심각한지 누구보다 제일 잘 아는 사람”이라며 “그런데도 21대 국회로 가자는 것은 안 하자는 뜻”이라 지적했다.

이어 “이번 국회에서 공수처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고위공직자가 다시는 비리를 저지르지 않게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국회의원까지 모두 포함해 고위공직자들이 일반 서민보다 훨씬 더 청렴하고 정직하게 살아야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나라가 바로 선다”고 강조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