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청문회 개최 합의…홍준표 “국조·특검 연계시켰어야, 野에 화가 치민다”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09-05 10:49: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개최키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5일 “문 정권에 대한 분노는 임계점을 넘었고, 야당의 무지·무기력과 무능에 대한 분노도 한계점에 와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이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사태가 문 정권과 야당 모두에게 정국 향방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차라리 청문회 없이 국민 무시 임명 강행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더 사게 해, (법무부 장관으로)임명되더라도 그것을 기회로 정기국회 의사일정 협의를 조국 국조(국정조사)와 특검을 연계시켰으면 야당의 정국의 주도권을 계속 잡을 수 있었는데, 야당의 무지·무기력·무능으로 이런 절호의 기회도 놓쳐 버렸다”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무슨 이유로 야당이 이런 통과의례에 불과한 증인도 없는 들러리 맹탕 청문회의 장을 만들어 주었는가”라며 “무슨 지은 죄가 많길래 문 정권 2중대를 자처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이제 문 정권과 야당도 동시에 국민 분노의 대상이 돼 버렸다”며 “문 정권 보다 야당에 대해 더 화가치미는 목요일 아침”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