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 인천시와 행복나눔 프랜차이즈 상생협약 체결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1 09:28: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외식 기업 디딤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자 인천시와 ‘행복나눔 프랜차이즈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가맹점주와의 고통을 분담하고 지속 가능한 가맹사업의 발전을 이루고자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디딤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1조’를 준수하고 인천 대표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인천시 역시 가맹본부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약속했다.

협약 내용에 따르면, 인천시는 모바일웹과 선불카드가 결합된 전자상품권 ‘인천e음카드’를 디딤의 전 지역 직영 매장과 인천 지역 가맹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디딤 관계자는 “가맹점주의 어려움을 함께 하고 인천 대표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의 모범을 보이기 위해 이번 행복나눔 프랜차이즈 상생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여기에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천e음카드를 사용 할 수 있게 하여 지역과 기업이 서로 윈윈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디딤은 지난 2월부터 브랜드 로열티 면제를 시행해 가맹점과의 상생을 실천한 바 있다.

 

(사진제공=디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