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집중호우 피해 농가 일손돕기 나서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3 09:27: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12일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경기도 안성시 멜론 농가를 방문한 NH농협카드 임직원들이 피해 복구 일손돕기를 진행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NH농협카드(사장 신인식)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경기도 안성시의 멜론 농가를 방문해 재해복구를 위한 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임직원 30여명은 농작물 침수 및 시설하우스 파손 복구를 위해 무너진 비닐하우스를 걷어내고 지주목 재설치, 토사제거 작업 등을 실시했다.

NH농협카드 관계자는“전국적인 폭우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가장 먼저 어려운 농촌 현장을 찾는 카드사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NH농협카드는 호우 피해를 입은 농업인과 고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신용판매대금 및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의 청구일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할 수 있는 청구유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출처=NH농협카드)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