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특수은행 수장 중 코로나19 정보량 1위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1 09:2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코로나19 사태가 8개월 넘게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방역 등 감염병 연관 키워드들 정보량이 가장 많은 특수은행 수장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코로나19 사태가 8개월 넘게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방역 등 감염병 연관 키워드들 정보량이 가장 많은 특수은행 수장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국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부터 9월 17일까지 특수은행 및 그 수장에 대한 코로나19(우한폐렴 키워드 포함) 총정보량을 빅데이터 분석했다고 밝혔다.

분석 대상 은행과 수장은 정보량 순으로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한국산업은행(은행장 이동걸 회장) ▲Sh수협은행(이동빈 은행장) 등이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관련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한 특수은행 수장은 윤종원 기업은행장으로 총 1만4915건을 기록했다.

이어 ▲손병환 NH농협은행장 1만3443건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8108건 ▲이동걸 한국산업은행장 7924건 순이다.

▲이동빈 Sh수협은행장은 1976건으로 가장 적은 정보량을 기록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빅데이터 분석은 온라인 포스팅을 대상으로 분석하는 것으로 오프라인 활동까지 반영하지는 못하기 때문에 실제 코로나19 관심도와는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