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창업 지원, 불납결손액 갈수록 증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9 09:24: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창업 및 재창업 융자 지원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회수불능 금액 최소화 및 정책자금 지원 효과 극대화를 위한 종합적 연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올해 8월 20일까지 총 6만123건, 11조5100억9700만원의 창업기업지원자금이 지원됐다. 지원건수는 2015년 8166건에서 지난해 1만110건으로 증가했으며, 지원금액은 2015년 1조5000억원에서 2019년 2조2000억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또한 재창업자금으로 같은 기간 3926건을 지원했으며 총 지원금액은 6041억200만원에 달했다. 지원건수는 2015년 502건에서 2019년 813건으로 지속 증가 추세이며, 지원금액도 2015년 700억에서 2019년 1200억원으로 늘어났다.

한편, 2017년부터 올해 8월 20일까지 창업, 재창업자금의 불납결손액은 무려 3450억 5900만원에 달했다. 채무자의 파산, 강제집행, 사업 폐지, 사망 등으로 회수할 수 없어 회계상 대손처리한 채권인 상각이 3360억2900만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연도별 창업기업자금 불납결손액은 2017년 149억7300만원, 2018년 657억9300만원, 2019년 1425억9000만원으로 급증했으며, 재창업자금 불납결손액도 2017년 10억 8000만원에서 2018년 65억4400만원, 2019년 180억4800만원으로 늘어났다.

신정훈 의원은 “기술력과 사업성이 우수하나 자금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의 창업을 지원해 고용을 창출하고, 실패 후 다시 재기할 수 있도록 버팀목이 되어주는 정책자금의 확대 방향에 동의한다”며 “문제는 이것이 파산, 사업 폐지 등으로 회수할 수 없는 막대한 불납결손액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창업 정책이 실효성을 가지려면 예산 지원도 물론 중요하지만, 이미 경쟁이 과도한 업종에 창업이 몰리지 않도록 하고, 기업별 강점을 특화할 수 있는 컨설팅을 구체적으로 제공해 자생력과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과거 실패 원인의 냉철한 분석 및 철저한 판로 분석, 기술 및 사업화 지원, 경영지원 등 종합적인 솔루션과 정책자금 지원을 맞춤연계 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아니라 지속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