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콜센터 직원 89명, 전원 음성 판정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09:23: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카카오뱅크 위탁 상담센터의 직원 89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위탁 상담센터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같은 층 근무자 및 근무 지원 인력 등 총 89명에 대해 검사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코레일유통본사 사옥에 위치한 위탁 상담센터에서 남성직원 1명이 이태권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카카오뱅크는 해당 콜센터를 폐쇄한 후 전 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카카오뱅크 측은 해당 건물의 고객 상담업무 공간에 대한 추가 방역작업을 완료했으며, 확진자가 발생한 층에 대해서는 2주간 폐쇄하기로 했다. 다른 층에 대해서는 차주부터 순차적으로 사무실 개방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카카오뱅크는 현재 광화문의 대체 사업장 외에 추가 대체 사업장을 확보해, 고객 상담 업무 공간의 분산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로 했다.

카카오뱅크 한상경 고객서비스파트장은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 및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업무 공간의 지역 분산, 방역 강화, 효율적인 원격 근무 체제 추진 중”이라며 “직원 보호와 고객 상담 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카카오뱅크)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