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총장’ 윤 총경, 경찰소환 전날 靑직원과 대화…경찰청장과 저녁자리 주선까지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0:54: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버닝썬 사태로 물의를 빚은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경찰 총장’으로 불리던 윤 모 총경이 경찰 소환 전날 청와대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과 메신저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20일 SBS 단독보도에 따르면 윤 총경은 버닝썬 사건 유착 의혹으로 경찰에 소환되기 바로 전날인 지난 3월14일 한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메신저로 대화를 나눈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두 사람은 민갑룡 경찰청장이 국회에서 발언한 ‘별장 동영상에 나오는 남성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맞다’는 내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민 청장이 발언을 잘하지 않았냐는 취지로 묻고, 청와대 행정관은 더 세게 했어야 했다고 답했다.

해당 청와대 직원은 민정수석실 소속으로 과거사 진상조사단 업무를 담당했으며, 윤 총경과는 지난해 8월까지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버닝썬 사건이 불거졌을 무렵에는 윤 총경이 민 청장과 청와대 비서관들과 저녁식사 자리를 주선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SBS는 “윤 총경이 경찰에 제출한 휴대전화를 포렌식하는 과정에서 민 청장의 국회 발언 내용과 함께 민 청장과 청와대 비서관들과의 저녁자리를 주선했다고 청와대 행정관에게 보고하는 내용의 메시지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경찰은 즉각 입장을 발표하며 “‘경찰총장’이 윤 총경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은 3월15일”이라며 “15일에 바로 윤 총경을 조사했고, 휴대전화도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약속은 ‘경찰총장’이 윤 총경으로 확인된 3월15일 이전에 약속한 것”이라며 “시기상 부적절해 취소했다”고 해명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