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마스터 출시 40년...글로벌 누적판매 300만대 달성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6-25 09:19: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르노마스터 밴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그룹의 대표 중형 상용차 모델인 ‘르노 마스터’가 출시 40년만에 글로벌 누적판매 대수 300만대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로 출시 40주년을 맞이한 르노 마스터는 1980년 초대 모델 출시 이후 상용차 운전자를 위한 맞춤형 설계와 최고의 품질로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상용차 운전자들의 이동식 업무공간이자 도로조건에 최적화한 상용차로 자리매김해 왔다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르노 마스터는 이 기간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약 300만대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해, 데뷔 40년 만에 전세계 상용차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 모델로 자리잡았다. 특히 작년 한 해에만 전세계 50개국에서 12만 4천대가 판매되면서, 5년 연속으로 유럽 대형 밴(유럽기준) 시장에서 최고 판매량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8년 10월에 마스터 밴 출시를 시작으로 2019년 6월 마스터 버스 13인승과 15인승이 출시됐으며, 지난 3월에는 내·외장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업그레이드된 New 마스터 밴과 버스가 등장했다. 마스터는 국내 출시 이후 약 4천300여 대가 판매됐다.

르노 마스터는 중형 상용차 운전자들이 차량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마스터를 만나볼 수 있는 강점이 있다. 유러피언 스타일의 외장디자인은 물론 크고 넓은 화물공간을 제공하는 마스터 밴 모델과 탑승 승객을 위한 높고 넓은 공간을 제공하는 마스터 버스 모델이 각각 호평을 받고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르노 마스터는 치열한 유럽시장에서 이미 오랜 세월에 걸쳐 검증받은 중형 상용차”라며 “현재 국내에서도 판매 중인 뉴 르노 마스터는 세련된 디자인과 승용감각의 실내구성, 측풍영향 보정기능 등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돼 국내 상용차 시장의 변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