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열린민주당, 조국·권력에 눈이 멀어 민주주의 원칙 훼손”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09:49: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1일 “조국 일가와 권력 수호에만 눈이 멀어 민주주의 원칙마저 훼손하려는 더불어민주당과 그 잔당들을 현명한 국민들께서는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우석 상근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제2위선정당인 열린민주당이 연일 검찰총장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상근수석대변인은 “열린민주당의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은 지난 30일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가 공수처 대상 1호’라더니, 전날은 ‘유독 총장 명칭을 사용하면서 장관에 맞서는, 대항하는 바람직하지 않은 사례’ 운운하며 검찰총장 명칭을 바꾸겠다고 선언했다”며 “최 전 비서관이 누구인가. 조국 아들의 허위인턴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당한 범죄혐의 당사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최 전 비서관의 발언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망언인 ‘명을 거역했다’와 맥을 같이 한다”며 “검찰 권력마저도 자신들의 손아귀에 두고 좌지우지하겠다는 제왕적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열린민주당은 조국의 명예회복을 위해 총선에 출마했다며 일명 ‘조국수호대’를 자처한 이들”이라며 “온 국민을 분노케 한 조국 일가의 파렴치한 범죄를 옹호하고, 조국 복권을 꾀하기 위해 ‘검찰개혁’이란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결국 열린민주당은 검찰개혁에 대한 본질적 논쟁에 자신이 없으니, 비본질적인 ‘이름 바꾸기’에 매달리는 것”이라며 “전형적인 ‘성동격서’요, ‘현란한 분장술’”이라고 말했다.

김 상근수석대변인은 “검찰개혁은 ‘검찰의 정치적 독립’에서 시작한다”며 “그 첫걸음이 법무부로부터의 독립”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미래통합당은 차기 정권을 잡더라도 ‘검찰을 정치적으로 활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힌다”며 “또 이를 제도적으로 강제하기 위해 문재인 정권으로 부터 사정 권력을 완전히 독립시키고, 진짜 검찰개혁을 국민과 함께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