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소셜본드 5억달러 발행…“코로나19 금융지원 목적”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6 09:06: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기업은행 전경 (사진제공=네이버 지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IBK기업은행은 코로나19 금융지원을 위한 5억 달러 규모의 외화 소셜본드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소셜본드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의 일종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 채권을 말한다.

채권만기는 5년이며, 발행금리는 1.04%(미 국채금리+72.5bp) 고정금리 채권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한국물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견조한 수요를 통해 낮은 금리로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은행 측은 전했다.

기업은행은 조달한 자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사용한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각국 중앙은행, 국제기구 등 다양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성공적 채권 발행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기업은행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네이버 지도)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