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올해 브라질 CSP 유상증자 531억원 참여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11:0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동국제강은 포스코, 발레 등과 함께 브라질 CSP 제철소 재무구조개선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포스코, 발레 등과 함께 브라질 CSP 제철소의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3년간 5억달러를 추가 출자하는 유상증자를 합의했다.

동국제강은 5억달러 중 CSP 지분율 30%에 해당하는 1억5천만달러를 3년간 분할해 참여할 예정이다. 나머지 주주사인 포스코(20%), 발레(50%) 역시 각 사의 투자 비율대로 증자에 참여한다.

특히 동국제강은 채권기관과의 상당기간 사전 논의를 거쳐 회사에 부담되지 않는 선에서 투자 규모를 결정했고, 첫해인 올해 동국제강은 4500만달러(원달러 환율 1180원 가정 531억원)를 납입한다.

주주사의 지원으로 브라질 CSP 제철소는 지난해 영업 흑자 전환에 이어 올해부터는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의 전기를 마련했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가동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생산 293만톤, 1억6,400만달러 영업 흑자를 기록해 제철소 가동과 영업이 조기에 안정됐다. 하지만 30억달러의 차입금에 대한 금융비용과 헤알화 평가 가치 절하 등으로 순손실 규모가 누적돼 재무구조 개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동국제강, 포스코, 발레 등 주주 3사는 CSP에 추가 출자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로 결정했고, 대주단과도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주주사와 대주단 모두 CSP의 제철소 운영 능력과 영업 전망, 그리고 미래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어, 주주 3사의 이번 추가 출자로 CSP 제철소는 경영 안정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