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조합, 불법자금세탁에 무방비…4년간 종합평가 최하위권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08:5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농협조합이 불법자금세탁에 무방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협조합이 최근 4년간 자금세탁방지 제도이행 종합평가에서 최하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세탁방지란 국내외 불법자금 세탁을 예방하는 활동으로, 금융당국은 자금세탁방지 업무능력 제고를 위해 매년 ‘자금세탁방지 제도이행’에 대한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해당 평가에서 농협조합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최하위권인 7~8위에 머물렀다. 

 

 

윤재갑 의원은 “이런 상황에도 농협조합은 전문가 자격증 취득 지원 등 체계적인 교육 대신 사이버 교육과 같은 안일한 대처만 하고 있다”면서 “해당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할 수 있는 수준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