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동남권 실험실창업 활성화 위한 MOU체결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08:49: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왼쪽부터)동남권실험실창업혁신단 노성여 단장, 기술보증기금 김영춘 이사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전날 부산시 남구에 위치한 동명대학교에서 지역 내 젊은 연구원 중심의 실험실 창업 활성화를 위해 동남권 실험실창업혁신단(이하 혁신단)과 ‘창업 활성화 및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혁신단이 우수기술 보유 실험실창업탐색팀을 기보에 추천하면, 기보는 재능기부를 통해 기술평가를 무료로 수행하고 예비창업자 지원제도를 활용해 창업을 위한 자금지원뿐만 아니라 컨설팅 등 비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동남권(부산, 울산, 경남, 제주) 소재 실험실창업탐색팀의 성공창업을 지원해 지역 내 창업 활성화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보의 예비창업자 지원제도는 창업준비 과정에서의 자금 조달 어려움으로 창업을 포기하는 예비창업자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2013년 3월 도입된 창업지원 프로그램으로, 금융지원을 통해 창업자금 조달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실제 창업에 필요한 창업정보를 멘토링 형식으로 제공하여 지금까지 약 7000여명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젊은 연구원 중심의 실험실창업을 지원하여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예비창업 단계부터 밀착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기보는 적극적인 실험실창업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기술보증기금)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