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특성화고 학생 대상 ‘2020 취업연계형 FTA 양성사업’ 추진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1 08:39: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KOTRA가 인력난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이 수출 실무능력을 갖춘 특성화고 학생을 채용할 수 있도록 ‘2020 취업연계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실무인력 양성사업에 참가한 학생들이 교육이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KOTRA는 11일 인력난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이 수출 실무능력을 갖춘 특성화고 학생을 채용할 수 있도록 ‘2020 취업연계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특성화고 학생을 상대로 수출실무·FTA 활용 교육을 실시하고 국내·외 연수를 시행한다. 실무 역량을 갖춘 수출인재를 양성해 중소·중견기업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작년에는 5개 특성화고에서 102명이 교육을 받았고, 이중 84명이 76개 수출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대상학교를 5개에서 7개로 늘렸다. 서울여자상업고, 천안여자상업고, 부산세무고 등 학교가 새로 선발됐다.

오는 10월 까지 기업 모집·FTA 실무교육, 6~12월엔 기업·학생 면접, 채용협약 체결, 정식채용 등 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FTA 실무교육은 65시간 이론수업, 국내·외 연수, 원산지실무사·국제무역사 등 자격증 취득 등으로 구성된다. 실무교육이 끝나면 면접을 통해 기업·학생 간 잠정 고용협약을 체결한다. 약 3개월 기업 현장실습을 마치고 학생은 졸업과 함께 정식 취업하게 된다.

정석진 산업통상자원부 총괄기획과장은 “지난해에는 학생들이 빠르게 현장에 적응하면서 채용기업 만족도가 높았다”며 “올해도 많은 중소·중견기업의 참가를 바란다”고말했다.

‘취업연계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은 오늘부터 연중 신청을 받으며 관심 기업은 KOTRA 아카데미에 문의할 수 있다.

<사진제공=KOTRA>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