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교수 검찰 고발로 거센 ‘역풍’ 맞은 더불어민주당…총선 레이스 앞두고 비난 들끓어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2-16 13:3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더불어민주당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검찰 고발과 관련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사건은 앞서 지난달 28일 임 교수는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하면서 시작됐다.

임 교수는 칼럼을 통해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이 이해찬 대표의 명의로 임 교수와 해당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사실이 지난 13일 뒤늦게 알려지면서 민주당에 비난에 화살이 쏠리고 있다. 집권 여당이 자유주의의 기본인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횡포를 부렸다는 이유에서다.

소셜미디어에도 ‘#민주당만_빼고’라는 해시태그 글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여기에 야권도 가세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반민주적 민주당’으로 규정하고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독재적 행태로, 이름에만 ‘민주’가 들어있다”고 비꼬았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특정 정당이 신문 칼럼 내용을 이유로 필자를 고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고 폭력적인 행위”라고 지적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칼럼을 문제 삼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은 오만한 것”이라며 “힘 있는 집권 여당이 표현의 자유와 국민 알권리를 보호하지 않는다면 누가 보호한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후폭풍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14일 별도 공지를 내놓고 이 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키로 했다.

민주당은 “임 교수는 안철수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됐던 것”이라면서도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